Home > 김진태의 하루 > 김진태의 하루
이름 관리자 이메일
작성일 19.04.11 조회수 61
제목
문대통령 앞에 인공기를 걸어놓은 방송사고가 있었다

(( 김진태 논평 ))

문대통령 앞에 인공기를 걸어놓은 방송사고가 있었다. 해당 방송국에서는 제작진의 실수라면서도 미북간에 가교역할을 강조하려는 의도였다고 한다. 그럼 실수인지 고의인지 헷갈린다.

방송국만 탓할 일이 아니다. 오죽했으면 이런 일이 생겼겠나.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을 '대표해서' 방미한 것으로 생각한 모양이다. 북한방송에서 김정은 앞에 태극기를 걸어놨으면 어떻게 됐을까?

청와대는 가짜뉴스에 강력 대응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번엔 어떻게 할건가? 이번 사건으로 불쾌한 건지, 아니면 오히려 고마운 건지 분명한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

지난번 구겨진 태극기사건도 담당과장만 문책하고 외교부장관의 한마디 사과도 없었다. 이번에도 그냥 넘어가면 이것도 김정은 눈치를 본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56980648_2142475582496926_5328742095668641792_n.jpg

 

 

 

 

 

 

 

 

 

 






이전글 결국 김경수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다음글 최근 북한의 대남 정치공작 실상
        
춘천사무소   (우)24391 강원도 춘천시 후석로 10 청인빌딩 4층   전화번호  033-251-9901   팩스번호  033-253-9901   후원회 안내  033-242-9901
서울사무소   (우)07233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437호   전화번호  02-784-3760   팩스번호  02-788-0160
안녕하세요 김진태입니다 의정생활이 궁금하시죠 언론도 궁금해 합니다 함께 해 주실거죠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