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김진태의 하루 > 김진태의 하루
이름 관리자 이메일
작성일 18.04.06 조회수 312
제목
몰랐어도 유죄, 돈받은거 없어도 유죄.
몰랐어도 유죄, 돈받은거 없어도 유죄.
반성 안해서 중형, 탄핵받았으니 중형.
정권에 부역(附逆)하기 위한 판사의 노력이 눈물겹다.
구속기간 6개월도 지키지 않고 불법구금한채 재판을 했으니 무죄가 되면 큰일나는 거다.
더구나 먼저 탄핵을 시켜놨으니 답은 정해진 것이고.

오늘을 기억하자. 역사는 반복된다.
이전글 조국 민정수석이 문제라고 했더니 이젠 임종석 비서실장까지 뛰어나온다.
다음글 (( 김진태 입장문 )) 대통령경호처에서 웬일로 순순히 이희호여사 경호를 경찰로 이관하나 했더니
        
춘천사무소   (우)24391 강원도 춘천시 후석로 10 청인빌딩 4층   전화번호  033-251-9901   팩스번호  033-253-9901   후원회 안내  033-242-9901
서울사무소   (우)07233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437호   전화번호  02-784-3760   팩스번호  02-788-0160
안녕하세요 김진태입니다 의정생활이 궁금하시죠 언론도 궁금해 합니다 함께 해 주실거죠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