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김진태의 하루 > 김진태의 하루
이름 관리자 이메일
작성일 18.07.26 조회수 589
제목
(( 김진태 성명 : 하극상 기무사령관부터 물러나라 ))

(( 김진태 성명 : 하극상 기무사령관부터 물러나라 ))

국회에서 기무사령관과 현역대령이 국방장관에게 대드는 하극상이 연출됐다. 군 역사상 공식석상에서 초유의 사건이다. 기무사령관이 금년 3월 계엄검토문건을 보고했더니, 장관은 계엄령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고 했다는 것이다. 송영무장관은 부인하지만 그후로 넉달동안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으므로 그랬을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기무사령관등의 처신이다. 미우나 고우나 상사를 이렇게 치받으면 '당나라군대'가 되고 만다. 더 문제는 기무사령관이 직을 걸고 부당한 상사에 대든 것이 아니라 더 높은 상사(청와대)에 잘 보이기 위해 그런 모양새다. 기무사령관은 부대에서 전,노 전직사령관 사진을 치울 때부터 알아봤다.

...

이와중에도 진실은 하나씩 밝혀지고 있다. 보고서를 작성했던 기무사 참모장과 처장이 국회에서 처음 입을 열었다. 8쪽짜리 보고서에 이어 67쪽짜리 보고서를 만들었는데 그것은 (계엄시행계획이 아니라) 보고할 때 참고하기 위한 자료라고 했다. 계속 보관한 이유는 평시훈련에 참고하기 위해서였다고 진술했다. 결국 송영무장관의 최초 판단이 맞은 것 같다.

마침 여야합의한 국회청문회가 실시되면 전모가 드러날 것이다. 그보다 피아(彼我)구분을 못하고 자기들끼리 싸운 장졸(將卒)들에게 국방을 맡길 수 있을까? 기무사령관부터 옷을 벗는게 순서다. 하극상을 했으면 그만한 각오는 했을거다.

이전글 (( 건국 70주년 태극기집회 연설요지 ))
다음글 故정미홍님 빈소에 갔더니 비서가 고인의 유언을 전해준다.
        
춘천사무소   (우)24391 강원도 춘천시 후석로 10 청인빌딩 4층   전화번호  033-251-9901   팩스번호  033-253-9901   후원회 안내  033-242-9901
서울사무소   (우)07233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437호   전화번호  02-784-3760   팩스번호  02-788-0160
안녕하세요 김진태입니다 의정생활이 궁금하시죠 언론도 궁금해 합니다 함께 해 주실거죠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