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김진태의 하루 > 김진태의 하루
이름 관리자 이메일
작성일 19.05.27 조회수 150
제목
'헬조선'이란 표현은 되고, 지옥이란 말은 안되나?

황교안 대표가 민생현장투쟁을 마치고 "현장은 지옥과 같았고 시민들은 살려달라고 절규했다"고 하니,

더불어당은 "국가와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으로, 십자형 레드카펫에서 메시아를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헬조선'이란 표현은 되고, 지옥이란 말은 안되나?

더구나 십자형 레드카펫이니 메시아니 운운하면서 야당대표의 종교를 경시하고 있다. 종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더불어당은 국가와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이라 할 자격이 없다.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0.3%)를 기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져있다.

반성해도 부족한 마당에 말꼬리나 잡을 때가 아니다.

60912449_2216077715136712_7728347827251707904_n.jpg

이전글
다음글 변희재가 보석으로 석방된지 며칠 지났다
        
춘천사무소   (우)24391 강원도 춘천시 후석로 10 청인빌딩 4층   전화번호  033-251-9901   팩스번호  033-253-9901   후원회 안내  033-242-9901
서울사무소   (우)07233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437호   전화번호  02-784-3760   팩스번호  02-788-0160
안녕하세요 김진태입니다 의정생활이 궁금하시죠 언론도 궁금해 합니다 함께 해 주실거죠 큰 힘이 됩니다